‘집단 식중독’ 안산 유치원 ‘보고 의무 소홀’ 200만원 과태료 추가 부과_안드레 레이스 카지노 컨설팅_krvip

‘집단 식중독’ 안산 유치원 ‘보고 의무 소홀’ 200만원 과태료 추가 부과_올윈 베팅_krvip

경기도 안산시는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상록구 소재 A유치원에 대해 '보고 의무 소홀'을 이유로 200만 원의 과태료를 추가 부과하기로 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안산시는 이 유치원이 지난 16일 오전에 관내 한 병원으로부터 '집단 설사 환자가 발생했다'는 내용을 전달받고 보건소가 확인에 나선 이후에야 경기도 교육청과 시에 신고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지난 12일 첫 설사 환자가 발생한 뒤 월요일인 15일 유치원 결석 아동이 이달 초 일평균 24명보다 많은 34명이나 됐고, 한 반에서 설사와 복통을 호소하는 원생이 3∼4명에 달했는데도 시 보건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며, 이는 관련법에 규정된 보고 의무를 소홀히 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식품위생법 제86조에는 집단급식소의 설치·운영자는 식중독 환자나,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증세를 보이는 자를 발견하면 지체 없이 관할 지자체에 보고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안산시는 이에 앞서, A유치원이 일부 보존식을 보관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바 있습니다.

한편, 지금까지 이 유치원에서 식중독 증상을 보인 인원은 116명(원생 112명, 원생 가족 4명)에 달하고, 58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체 입원 환자 중 17명이 퇴원하고, 현재 19명(원생 17명, 가족 2명)이 치료 중입니다.

16명의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의심 환자 중 4명은 투석 치료를 계속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