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호조’에 플랜트 수주액 지난해보다 25%↑_포커 전단지를 편집하는 방법_krvip

‘중동 호조’에 플랜트 수주액 지난해보다 25%↑_발롱도르를 수상한 최고령 선수_krvip

지난해 해외 플랜트 수주액이 중동 수주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25% 증가하며 목표액인 300억 달러를 넘겼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플랜트 수주액이 총 302억 3천만 달러로, 지난해 241억 8천만 달러와 비교해 25.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목표로 삼았던 300억 달러를 달성한 것으로, 지난 2015년 364억 7천만 달러 이후 8년 만의 최대 실적입니다.

지난해 12월 중순까지만 해도 플랜트 수주액은 287억 3천만 달러였지만 지난해 12월 29일 캐나다에서 부유식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설비를 15억 달러에 수주하면서 목표액인 300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지난해 해외 수주 실적은 한·사우디아라비아 정상회담 등 경제 외교 성과가 대형 프로젝트 계약으로 이어지면서 중동 지역에서 수주액이 대폭 증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지역별 수주액은 중동이 114억 2천만 달러로 전체의 37.8%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미주 33.5%(101억 4천만 달러), 아시아 16.4%(49억 5천만 달러), 유럽 6.2%(18억 8천만 달러), 아프리카 6.1%(18억 5천만 달러) 등의 순입니다.

단일 수주 물량으로는 지난해 6월 현대건설이 사우디에서 수주한 아미랄 석유화학 플랜트가 모두 50억 8천만 달러, 우리 돈 6조 6천억 원 규모로 가장 컸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에서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응해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 등이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부품 등의 생산시설을 발주하고, 반도체,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등 신산업 분야의 기자재 수출이 증가한 것도 전체 수주 실적 제고에 기여했습니다.